2014년부터 2018년 사이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 통계 자료

게시일: Jul 14, 2020, 최종 수정일: Jul 14, 2020 | 태그: 비자 면제 프로그램, ESTA 도착 통계

서론

여기에서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미국 비자면제 프로그램(VWP)을 통해 입국한 입국자 통계 수치를 분석 및 통합하였습니다. 이 통계 수치는 매년 미국 국토안보부(DHS)가 발표한 자료이며, 2019년도 결과는 아직 처리 중입니다. 평가 기간 데이터에서 추출된 의미 있는 통계 결과에서 몇 가지 결론이 도출되었습니다. 아래에서 그 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통계 수치에는 어떤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가 포함되나요?

미국 입국을 위한 비자면제 프로그램

미국은 국토안보부를 통해 자국의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비자면제 과정을 보다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 사용되는 시스템이 바로 전자여행허가제(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를 의미하는 ESTA입니다. ESTA는 2가지 카테고리로 나누어집니다.

  • 관광 목적의 단기 체류자(WT) - 관광 또는 여가 목적으로 ESTA를 통해 입국한 자로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 중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합니다.
  • 상용 목적의 단기 체류자(WB) - 상용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한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입니다.

괌 및 북마리아나 제도(CNMI) 입국을 위한 비자면제 프로그램

이 보고서에는 관광이나 상용 목적으로 괌 또는 북마리아나 제도에 입국한 단기 체류자 데이터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별도의 언급이 없는 경우 이 카테고리의 입국자 통계 수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괌과 북마리아나 제도 방문은 ESTA를 통해 관리되는 것이 아님에도 미국은 2009년부터 이 두 지역의 출입국 관리소 기능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대신 미국은 이 지역 방문객에게 입국 시 I-94를 발급합니다. 국토안보부 또한 이 지역을 방문한 여행객에 대한 입국자 통계 수치를 발표합니다. 미국 비자면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는 홍콩, 말레이시아, 나우루, 파푸아뉴기니 등의 39개국은 괌과 북마리아나 제도(CNMI) 비자 면제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매년 증가하는 미국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 수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한 총 입국자 수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증가했습니다.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인 것은 2016년으로, 2015년과 비교했을 때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한 입국자 수가 2.92% 증가했습니다. 증가 폭이 가장 적었던 해는 바로 전년도인 2015년으로, 2014년도 입국자 수에서 불과 0.33% 증가했습니다. 아래 표는 관광(WT) 및 상용(WB) 목적의 미국 ESTA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에 대한 비자면제 프로그램의 연도별 총 입국자 수입니다.

연도

미국 ESTA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 수(관광 및 상용)

전년 대비 증가율

2018

22,831,551

2.32%

2017

22,313,867

2.22%

2016

21,828,341

2.92%

2015

21,208,668

0.33%

2014

21,138,091

-

 

지역별 입국자 수 증가 폭이 가장 큰 남아메리카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해 여행한 남아메리카 여권 소지자의 수는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528% 증가했습니다. 이는 2014년 3월 31일 비자면제 프로그램 이용 가능 국가에 칠레가 추가된 사실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으로 보입니다. 비자면제 프로그램 대상 아시아 국가의 여권 소지 입국자 수는 남아메리카 다음으로 높아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10.38% 증가했습니다.  지역별 총 입국자 수와 전년 대비 증가율을 종합 정리한 표는 아래와 같습니다.

연도

지역

미국, 괌, 북마리아나 제도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

전년 대비 증가율

2018

아시아

6,385,584

-1.11%

2018

유럽

15,548,234

2.69%

2018

오세아니아

1,757,794

-0.66%

2018

남아메리카

315,703

17.49%

2017

아시아

6,457,303

6.14%

2017

유럽

15,141,486

0.23%

2017

오세아니아

1,769,553

3.13%

2017

남아메리카

268,704

18.83%

2016

아시아

6,083,747

5.39%

2016

유럽

15,107,039

2.05%

2016

오세아니아

1,715,904

2.18%

2016

남아메리카

226,127

37.94%

2015

아시아

5,772,628

0.69%

2015

유럽

14,804,108

-0.44%

2015

오세아니아

1,679,277

1.63%

2015

남아메리카

163,928

226.28%

2014

아시아

5,732,953

-

2014

유럽

14,870,210

-

2014

오세아니아

1,652,353

-

2014

남아메리카

50,241

-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한 입국자 중 가장 큰 증가율을 보인 대한민국과 칠레

칠레의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28% 증가했습니다. 대한민국은 같은 기간 67.62% 증가하여 그 뒤를 이었습니다. 순수 입국자 수로만 보았을 때는 영국이 해당 기간 22,670,501명을 기록해 가장 많았고, 18,529,770명을 기록한 일본이 그 뒤를 바짝 쫓았습니다.

방문객이 가장 많은 주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입국한 방문객이 가장 많이 찾는 주 TOP3는 뉴욕, 캘리포니아, 플로리다였습니다. 이 3개 주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 연속 TOP3의 자리를 굳건히 지켰습니다. 또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전체 미국 입국자 중 해당 3개 주를 찾은 방문객의 평균 비율은 약 46.5%로 나타났습니다. 뉴욕, 캘리포니아, 플로리다는 관광객 및 상용 목적을 지닌 방문객이 이용할 수 있는 각종 자원이 풍부하다는 특징이 있어 이 지역에 대한 인기는 그리 놀랄만한 일은 아닙니다. 입국자가 가장 적게 찾는 주는 미시시피, 사우스다코타, 웨스트버지니아로 나타났으며, 빈약한 교통연결망 또는 관광이나 상용 목적의 방문객을 끌어들일 만한 매력의 부재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될 수 있겠습니다.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한 입국자가 가장 크게 증가한 주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한 입국자 수가 가장 크게 늘어난 주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38.46% 증가한 로드아일랜드입니다. 같은 기간 31.43% 증가한 테네시가 2위, 23.46% 증가한 유타는 3위를 기록했습니다. 높은 증가율을 보인 로드아일랜드, 테네시, 유타는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한 입국자 수가 가장 많은 TOP3 주에 해당되지 않을뿐더러 10위권 안에도 들지 못했지만, 관광(WT)과 상용(WB) 목적의 방문객 수가 크게 증가했다는 사실은 매우 흥미롭습니다.

2014

2015

2016

2017

2018

합계

증가율

뉴욕

3,924,304

3,957,599

4,081,347

4,256,055

4,413,431

20,632,736

12.46%

캘리포니아

3,048,692

3,187,496

3,413,268

3,584,736

3,720,362

16,954,554

22.03%

플로리다

2,921,085

3,106,583

3,320,805

3,373,660

3,368,152

16,090,285

15.30%

알 수 없음

3,336,757

2,887,593

2,506,586

2,941,419

2,399,313

14,071,668

-28.09%

하와이

2,031,190

2,028,292

2,037,332

2,191,750

2,250,078

10,538,642

10.78%

956,577

1,096,436

1,250,028

787,149

1,152,002

5,242,192

20.43%

네바다

784,616

803,227

850,201

875,402

836,445

4,149,891

6.61%

텍사스

536,579

545,495

655,252

594,144

612,983

2,944,453

14.24%

매사추세츠

506,908

499,014

526,336

535,978

560,340

2,628,576

10.54%

일리노이

462,781

466,631

480,686

495,351

505,542

2,410,991

9.24%

워싱턴

437,673

444,797

450,571

468,391

497,679

2,299,111

13.71%

뉴저지

373,028

383,663

401,243

421,920

449,087

2,028,941

20.39%

조지아

227,892

239,366

248,272

263,817

263,741

1,243,088

15.73%

펜실베이니아

188,468

191,286

192,431

192,586

204,764

969,535

8.65%

미시간

187,570

185,781

185,679

188,028

187,966

935,024

0.21%

워싱턴 D.C.

193,742

187,677

176,013

191,640

180,668

929,740

-6.75%

콜로라도

173,182

182,823

176,265

180,667

194,346

907,283

12.22%

버지니아

149,771

153,828

156,688

157,976

154,609

772,872

3.23%

네브래스카

181,450

190,311

204,580

75,580

54,268

706,189

-70.09%

애리조나

134,309

132,198

159,230

136,732

136,767

699,236

1.83%

노스캐롤라이나

113,855

119,017

126,700

129,806

129,889

619,267

14.08%

메릴랜드

105,992

109,988

119,892

119,946

119,022

574,840

12.29%

루이지애나

105,653

101,918

106,066

109,213

125,591

548,441

18.87%

기타

62,800

36,296

60,826

102,739

241,366

504,027

284.34%

오하이오

97,068

97,809

100,317

102,099

105,525

502,818

8.71%

오리건

85,309

92,913

100,188

104,601

101,594

484,605

19.09%

코네티컷

79,647

80,168

83,931

88,757

89,058

421,561

11.82%

미네소타

77,826

76,564

82,092

83,959

86,460

406,901

11.09%

테네시

67,326

71,429

78,310

83,232

88,488

388,785

31.43%

유타

60,888

62,642

74,161

76,063

75,170

348,924

23.46%

알래스카

67,494

66,080

58,575

56,402

61,149

309,700

-9.40%

인디애나

53,399

56,298

60,062

61,308

62,241

293,308

16.56%

사우스캐롤라이나

55,134

54,679

55,635

61,656

65,736

292,840

19.23%

위스콘신

53,205

53,108

55,644

56,307

59,761

278,025

12.32%

앨라배마

53,767

54,840

51,348

47,312

51,739

259,006

-3.77%

푸에르토리코

44,786

52,429

70,058

61,852

26,084

255,209

-41.76%

미주리

39,128

39,731

40,463

42,686

41,795

203,803

6.82%

메인

31,565

32,644

31,764

33,376

32,957

162,306

4.41%

뉴햄프셔

29,072

29,485

32,051

32,252

33,156

156,016

14.05%

켄터키

27,816

28,322

33,919

32,233

31,548

153,838

13.42%

버몬트

30,070

29,127

26,439

27,461

26,817

139,914

-10.82%

몬태나

26,639

25,480

22,673

25,798

25,504

126,094

-4.26%

로드아일랜드

18,787

20,131

20,562

23,405

26,012

108,897

38.46%

뉴멕시코

18,577

17,000

24,731

19,042

17,775

97,125

-4.32%

아이오와

18,984

18,269

19,039

19,526

19,332

95,150

1.83%

오클라호마

17,740

16,729

18,401

16,453

17,021

86,344

-4.05%

아이다호

14,730

16,539

16,826

17,672

17,516

83,283

18.91%

캔자스

16,428

16,385

18,009

16,468

15,923

83,213

-3.07%

아칸소

13,800

15,464

16,155

14,206

13,609

73,234

-1.38%

델라웨어

13,835

14,328

14,313

14,269

14,308

71,053

3.42%

와이오밍

11,074

11,286

10,812

12,934

11,580

57,686

4.57%

노스다코타

15,313

11,191

9,092

8,439

8,443

52,478

-44.86%

미시시피

10,130

10,514

10,031

10,748

10,780

52,203

6.42%

사우스다코타

6,189

6,053

5,675

5,969

5,769

29,655

-6.79%

웨스트버지니아

5,157

4,989

5,244

5,876

6,054

27,320

17.39%

 

[1] 아메리칸사모아, 북마리아나 제도,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미군 주둔지 포함

성수기와 비수기

월별로 살펴보면 1월, 2월, 11월이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 수가 가장 적은 비수기였으며, 성수기는 여름인 7월과 8월, 그리고 가을인 9월과 10월로 나타났습니다. 데이터를 검토해보면 이러한 성수기 및 비수기 동향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일관적으로 나타났습니다.

2014

2015

2016

2017

2018

합계

1월

1,358,123

1,369,184

1,466,094

1,498,040

1,504,422

7,195,863

2월

1,450,994

1,476,567

1,591,248

1,575,825

1,602,422

7,697,056

3월

1,696,984

1,793,210

1,916,659

1,747,891

1,962,736

9,117,480

4월

1,989,469

1,830,234

1,834,961

2,103,454

2,026,869

9,784,987

5월

1,867,337

1,959,455

1,890,223

1,913,783

2,023,215

9,654,013

6월

1,899,073

1,853,673

1,929,896

1,964,464

1,981,281

9,628,387

7월

2,264,637

2,297,624

2,336,061

2,363,046

2,409,369

11,670,737

8월

2,340,180

2,242,867

2,372,453

2,441,156

2,428,729

11,825,385

9월

2,071,911

2,064,099

2,163,666

2,131,401

2,182,881

10,613,958

10월

2,092,584

2,109,563

2,222,440

2,239,200

데이터 없음

10,674,046

11월

1,620,817

1,659,280

1,734,750

1,717,064

데이터 없음

8,293,581

12월

1,819,627

1,862,713

1,940,796

1,929,127

데이터 없음

9,347,383

합계

22,471,736

22,518,469

23,399,247

23,624,451

18,121,924

115,502,876

 

미국을 방문하는 입국자 유형

아래 표는 2018년도 성별 및 연령대별 입국자의 비율을 보여주는 표입니다. 결과를 살펴보면 여성의 경우 25세~29세 연령대의 비율이 가장 높습니다. 남성의 경우 45세~49세 연령대가 미국을 가장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9세 미만의 아동은 다른 연령대와 비교했을 때 남성과 여성 모두에서 입국 비율이 가장 낮았습니다. 이는 해외여행 시 부모가 영유아 또는 아동 자녀를 동반하기가 현실적으로 힘들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연령대

여성

남성

합계

45세~49세

964,467

1,353,876

2,318,343

30세~34세

1,186,890

1,324,155

2,511,045

40세~44세

933,889

1,305,233

2,239,122

35세~39세

973,698

1,286,598

2,260,296

50세~54세

961,129

1,264,804

2,225,933

25세~29세

1,287,333

1,120,935

2,408,268

65세 이상

1,035,793

1,039,560

2,075,353

55세~59세

799,546

972,617

1,772,163

60세~64세

650,309

693,229

1,343,538

20세~24세

896,213

676,498

1,572,711

15세~19세

620,487

534,000

1,154,487

10세~14세

463,440

463,290

926,730

5세~9세

360,567

366,769

727,336

5세 미만

230,581

233,208

463,789

연령대 알 수 없음

844

797

1,641

합계

11,365,186

12,635,569

24,000,755

 

결론

2019년도가 마무리되었으니 최신 입국자 데이터에 대한 국토안보부의 결과가 곧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국토안보부에서 발표하는 2019년도 출입국 관리소 입국자 통계 수치가 여전히 비자면제 프로그램 입국자 수의 증가 추세를 따를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듯합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관찰된 일부 동향은 앞으로도 지속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한 입국 성수기와 비수기에 변화가 생긴다거나 비자면제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입국한 방문객이 가장 많이 찾는 주 TOP3가 뉴욕, 캘리포니아, 플로리다에서 다른 주로 바뀔 가능성은 적습니다.

참고 데이터

1) https://www.dhs.gov/

공유

FacebookTwitterYoutube

ESTA 신청하기

ESTA(전자여행허가제)는 선박이나 항공기를 통해 90일 이내 여행, 경유, 사업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여행자라면 반드시 발급받아야 하는 여행 승인서입니다.

ESTA 신청하기